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교통카드도 지하철·서울버스 환승할인

최종수정 2012.11.22 11:00 기사입력 2012.11.22 11:00

댓글쓰기

외국인 전용 대중교통정기이용권(M-Pass)

외국인 전용 대중교통정기이용권(M-Pass)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외국인들도 교통카드로 수도권 지하철과 서울 시내버스를 환승하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12월 도입 후 수도권 지하철에서만 사용할 수 있던 외국인 전용 교통카드 '대중교통정기이용권(M-Pass)'을 오는 24일부터 서울 시내버스까지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M-Pass는 기간별로 5종류다. 가격은 1만원(1일권)~5만9500원(7일권)이며 카드보증금은 5000원이다. 공항이나 관광안내소 등에서 보증금을 내고 구입할 수 있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공항버스에서, 제주도에서는 이르면 상반기께 M-Pass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