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완훈 부사장 "삼성 메모리사업, 부품에서 솔루션으로 진화"

최종수정 2012.11.06 21:15 기사입력 2012.11.06 21:15

댓글쓰기

'삼성 메모리 솔루션 CIO 포럼 2012'에서 홍완훈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이 4세대 그린메모리 솔루션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 메모리 솔루션 CIO 포럼 2012'에서 홍완훈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이 4세대 그린메모리 솔루션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삼성전자의 그린 메모리 사업이 이제는 부품 사업이 아니라 솔루션 사업으로 진화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고객에게 고부가가치를 전달하느냐가 중요하다."

홍완훈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 메모리 솔루션 CIO포럼'에서 "PC시대에서 모바일 시대로 급격하게 변화하면서 메모리 사업의 패러다임도 바뀌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과거 부품을 공급하는 회사에서 이제 고객에게 맞춤형 부품을 제공하는 솔루션 공급 회사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사장은 "이제 그린 메모리는 PC까지 고객 공유 가치(CSV)를 제공함으로써 친환경 그린 IT 시장 확대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향후 더욱 차별화된 차세대 그린메모리 제품군과 솔루션을 적기에 개발해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고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포럼에서 고성능 서버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인 480GB(기가바이트) SATA MLC SSD(SM843), 고성능 스토리지 SSD인 800GB SAS MLC SSD (SM1625), 세계 최초 양산 2y나노(20나노 중반) 4Gb DDR3 D램 등 혁신적인 4세대 그린메모리 신제품을 선보였다.

홍 부사장은 "내년 상반기에는 2Z나노(20나노 초반) 차세대 D램을 양산할 계획"이며 "10나노대 제품은 아직 좀 더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속적인 공정 및 솔루션 기술의 혁신을 통해 4세대로 진화했다"며 "4세대 그린 SSD는 HDD(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대비 79% 전력을 감소시켰고 267배 데이터 처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등 저전력과 고성능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포럼에서 '삼성 그린메모리' 전략이 제시하는 미래 비전으로서 '3S(System, Solution, Software) 혁신'을 통한 고객 가치 창출을 뜻하는 '차세대 그린메모리 ' 전략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3S 혁신' 전략을 통해 차세대 공정기술, 초고속 메모리 인터페이스기술, 고신뢰성 회로 디자인, 인텔리전트(Intelligent) 패키지 등 고객에게 혁신적인 기술을 선행 개발해 나갈 것이며 향후에도 삼성전자가 그린메모리를 통한 지속적인 CSV 활동으로 인류 사회의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SV(Creating Shared Value): 하버드대학교 마이클 포터(Michael Eugene Porter) 교수가 주창한 내용으로 개별기업의 이익을 넘어 모든 생태계 참여자들이 상호발전을 이루면서 궁극적으로는 사회적 가치 향상에 기여해야 한다는 개념.


이창환 기자 goldfis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