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새 브랜드(BI) '미래도시 용산' 확정

최종수정 2012.10.16 10:48 기사입력 2012.10.16 10:48

댓글쓰기

대한민국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용산의 모습 담아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세계의 중심, 용산시대’를 펼치기 위해 구의 비전과 염원을 담아 ‘미래도시 용산’ 도시 브랜드를 선포한다.

대한민국의 중심, 서울에서 가장 빠르게 가장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용산의 모습을 함축적으로 담아냈다.

또 오랜 역사와 동·서양의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며 새로운 미래를 그리는 용산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지난 3월 브랜드 개발에 착수, 홍보·기획에 관심 있고 용산에 애정이 넘치는 젊은 직원으로 동아리를 구성했다.

이어 방향을 진단하고 구민,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공모전과 내외국인을 통한 선호도 조사를 거치며 용산의 핵심 가치를 설정했다.
용산구 BI(Brand Identity) 동아리 회원은 “전국 곳곳에 도시 브랜드가 넘쳐나고 있지만 불필요한 외국어가 많고 글자 맞추기식 BI가 대부분 이었다”며 “다른 지역과 차별성을 강조하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구는 동아리 전문성을 보완하기 위해 자문단을 구성, 교수 연구원 전문가들과 함께 수차례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용산구 새 BI '미래도시 용산'

용산구 새 BI '미래도시 용산'


‘미래도시 용산’ 슬로건은 남산과 한강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환경 속에 더 큰 즐거움이 가득한 곳, 용산이 자랑하는 이태원과 같이 세계인이 함께 어우러진 미래의 삶이 더욱 기대되는 꿈의 터전을 의미한다.

음계인 ‘도레미파솔라시’에서 따온 ‘미레도시~~~♪’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통해 흥겨운 음률을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또 ‘미래도시 용산’의 핵심가치인 ‘조화로움’을 영문태그 ‘Harmonious'로 강조해 모든 것이 조화로운 도시, 용산을 표현했다.

시각적인 디자인에 있어서도 ‘세계의 중심’으로 나아가는 용산을 잘 담아냈다.

땅 위에서 솟아나는 행복과 즐거움을 끊임없이 자라나는 ‘나무’ 형태로 디자인해 경쾌함과 발랄함을 부여했다. 따뜻한 인간애를 표현하는 오렌지, 풍요로운 자연의 혜택을 뜻하는 그린, 이를 바탕으로 발전해 나갈 첨단도시를 의미하는 블루, 세 가지 컬러로 발전해 가는 용산을 보여준다.

구는 용산의 주인인 구민과 함께 18일 ‘제19회 구민의 날’ 기념식에서 선포식을 갖는다.

성장현 구청장을 비롯 2000여명의 주민을 모인 자리에서 용산의 비전과 미래의 청사진을 선보이며 ‘미래도시 용산’으로 안내한다.

앞으로 구는 행사 시 브랜드를 표기하고 명함, 봉투 등 행정물품은 물론 건물 외벽, 버스정거장 등 모든 대외적인 경로를 통해 ‘미래도시 용산’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8월 말 상표출원까지 마친 상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과거보다 현재가, 현재보다 미래가 더 아름다운 용산의 모습이 기대된다”며 “도시 브랜드의 대표 모델인 'I♥NY(I Love NewYork)'을 능가하는 ‘미래도시 용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구 홍보담당관(☎2199-6712)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