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인 추정 '말뚝테러' 또 벌어져

최종수정 2012.08.22 21:15 기사입력 2012.08.22 2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정신대 관련 자료를 전시중인 박물관과 독도연구소가 있는 동북아역사재단 등에 일본인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말뚝테러가 자행,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2일 서울 마포·서대문경찰서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마포구 성산동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과 서대문구의 동북아역사재단 입구에서 나무 말뚝 3개와 전단 1장이 발견됐다.

길이 45cm에 흰 페인트로 칠해진 나무 말뚝에는 '타캐시마는 일본땅'이라는 문구가 한글과 일본어로 적혀 있었으며, 전단지에는 "위안부가 성 노리개라는 거짓말을 그만두라",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이 담겼다.

경찰은 박물관 인근 CCTV에서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20대와 50대 남성을 발견, 용의자 신원 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박물관 인근 CCTV에서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20대와 50대 남성을 발견하고 용의자 신원 파악에 나섰다.
한편 지난 6월 위안부 소녀상 말뚝 테러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일본인 스즈키 노부유키는 이날 블로그에 이 말뚝과 전단을 부착했음을 알리는 글을 사진과 함께 올려, 이번 말뚝 테러도 자신이 주도했음을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