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배드민턴협회, ‘고의 패배’ 선수·지도자 징계 완화

최종수정 2012.08.22 18:01 기사입력 2012.08.22 18:01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고의 패배’로 얼룩졌던 배드민턴 선수, 지도자들에 대한 징계가 대폭 완화됐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22일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린 제50회 이사회에서 지난 14일 상벌위원회에서 내린 중징계를 대폭 완화시키기로 했다. 앞서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2년간 선수 활동 정지 처분을 받았던 김민정, 하정은, 김하나, 정경은 등은 1년 동안 국가대표 자격이 정지된다. 국내 및 국제대회는 6개월 동안 출전할 수 없다. 제명 처분이 내려졌던 성한국 감독, 김문수 코치도 4년간 국가대표 지도자 자격 정지로 상벌위원회 때보다 처벌이 한층 가벼워졌다.

완화된 징계는 당사자들의 이의제기와 주변 의견 고려에서 비롯된다. 당초 대한배드민턴협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 세계배드민턴연맹, 대한체육회의 강력 대응 의지에 중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처벌 수위가 과하다는 다수 관계자들의 지적과 지시를 따를 수밖에 없는 선수들의 상황이 참작돼 이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앞서 이들은 2012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토너먼트에서 유리한 대진을 얻기 위해 불성실한 경기를 벌이다 세계배드민턴연맹으로부터 실격 징계를 받았다. 중국 왕샤올리-위양 조로부터 시작된 ‘고의 패배’에 실격된 선수는 한국 4명, 인도네시아 2명(멜리아나 자우하리, 그레시아 폴리 조), 중국 2명 등 총 8명이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