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브란스병원 "규모경쟁 자제, 진료外사업 강화"

최종수정 2012.08.22 15:26 기사입력 2012.08.22 15:26

댓글쓰기

세브란스병원 "규모경쟁 자제, 진료外사업 강화"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연세의료원이 대학병원 간 '규모 늘이기 경쟁'을 자제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최고 수준의 의료 노하우를 국내외 작은 병원들과 공유하겠단 계획도 밝혔다. 환자들이 어디서나 세브란스병원 수준의 진료를 받을 수 있어야 진정한 의료 선진화가 이루어진다는 생각에서다.

이 철 연세의료원장(사진)은 2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세브란스병원은 병상수나 1일 외래환자수, 국제 인증 등 측면에서 세계 굴지의 병원에 비해 손색없는 초일류 병원이 됐다"며 "이 과정에서 생긴 노하우를 국내외 의료기관에 널리 전수하는 것이 앞으로 100년간 우리가 지향할 목표"라고 말했다.

연세의료원은 경기 용인·동백 지역과 인천 송도에 신축하고 있거나 계획 중인 새 병원 외 또 다른 형태의 규모 확대는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서울과 지방, 대학병원과 중소병원 간 의료수준 불균형을 해결하는 데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 의료원장은 "국민 모두가 세브란스병원 수준의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어야 진정한 의료 선진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연세의료원은 현재 300여 곳에 달하는 전국 협력병원과 환자 진료기록을 전산으로 공유하는 사업에 착수했다. 이는 KT와 함께 설립한 'H∞H 헬스케어'를 통해 구현된다. 그 외 의료인에 대한 교육, 병원 경영 지원 프로그램 제공 등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 의료원장은 일련의 계획을 '세브란스 1만 병상 프로젝트'라고 불렀다. 병원을 더 짓겠다는 게 아니라 협력병원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수준 높은 의료기관을 많이 만들겠다는 것이다.

국내뿐 아니라 중국, 몽골, 아프리카에서도 제2, 3의 세브란스가 생겨나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다. 그는 "병원의 글로벌화는 기업처럼 수익을 내는 게 아니라 그 지역과 국가에 기여하는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송도와 용인·동백 지역에 들어설 새 병원은 뜻있는 기업으로부터 기부를 받아 건설하고 운영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의료원장은 "과거 세브란스 씨의 기부로 지금의 세브란스병원이 생겨났듯, 국내 대기업이 투자가 아닌 기부 형태로 새 병원 건립에 기여토록 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료원 측에 따르면 현재 의료기관을 소유하지 않은 대기업 1곳과 구체적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논의가 성사되면 해당 병원은 기업명에 세브란스라는 명칭이 합쳐진 이름을 갖게 될 전망이다.

일련의 계획은 현 의료보험 시스템 아래선 이미 대형화 될 대로 된 병원을 지속가능하게 발전시킬 수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했다.

그는 "병원이 진료 수입에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고 기부나 지적재산권 수입 등으로 예산의 상당부분을 채우는 형태가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