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명대학생과 변리사가 한자리에

최종수정 2012.07.03 00:00 기사입력 2012.07.03 00:00

댓글쓰기

특허청, ‘대학창의발명대회’ 1차 심사통과자 260여명 2박3일간 청강문화산업대서 ‘맞춤형컨설팅’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미래의 스티브잡스를 꿈꾸는 발명대학생들을 위해 변리사와의 지식재산 맞춤형컨설팅의 장이 마련된다.

특허청은 3일 ‘2012 대학창의발명대회’에 참가하는 대학생들이 발명아이디어를 발명품으로 완성하는데 도움이 될 맞춤형컨설팅 및 지재권 교육을 한다고 밝혔다.
컨설팅은 발명연구부문 1차 심사통과자 260여명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2박3일간 청강문화산업대에서 된다.

발명연구부문은 미완성의 발명아이디어를 제안서 형식으로 낸 뒤 연구개발을 거쳐 발명품으로 만들어 겨룬다.

발명제안서를 내어 서류심사를 통과한 사람들은 지재권 전문가인 변리사와의 맞춤형컨설팅으로 아이디어를 손질하고 보완해 나가기 위한 조언을 듣는다.
변리사들은 미리 참가자들의 발명제안서를 분석, 컨설팅 당일에 현장에서 팀별 1대 1 컨설팅을 해준다.

이 자리에선 발명을 완성해가는 과정에서 꼭 고려해야할 ▲비슷한 특허사례 ▲회피방안 ▲연구주제와 관련된 기술동향 ▲연구개발 방향성 등에 대한 내용으로 상담이 이뤄진다.

컨설팅과 함께 특허정보조사검색, 활용방법, 명세서 이해 및 작성 등의 내용으로 지재권 교육도 한다.

또 대학생들의 도전정신과 창의력을 높이기 위한 리더십, TRIZ를 활용한 창의력 계발, 사업화를 위한 시작품 제작특강 등도 이뤄진다. 명사특강시간엔 김규환 명장을 초빙, ‘목숨 걸고 노력하면 안 되는 게 없다’는 주제로 강연을 가진다.

현재 전문경영자(CEO)로 활동 중인 대회수상자와의 만남에선 창업 및 사업실패, 재창업과 관련된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2012 대학창의발명대회’는 발명연구부문, 발명특허부문, 발명공모부문으로 이뤄져 있다. 이번에 접수한 발명연구부문은 5월22일 신청접수가 마감돼 99개 대학에서 2380건의 발명제안서가 접수됐다. 발명특허부문, 발명공모부문은 8월2일~9월13일 신청접수가 이뤄진다.

더 자세한 내용은 대회홈페이지(www.inventkorea.or.kr)나 대회 사무국인 한국발명진흥회(발명진흥팀, ☎02-3459-2794)로 물어보면 된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