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포토] 최경주와 양용은의 "엇갈린 명암~"

최종수정 2012.06.16 15:01 기사입력 2012.06.16 15:01

댓글쓰기

[골프포토] 최경주와 양용은의 "엇갈린 명암~"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탱크' 최경주(42ㆍSK텔레콤ㆍ왼쪽)가 16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올림픽골프장(파71ㆍ7170야드)에서 열린 112번째 US오픈(총상금 800만 달러) 둘째날 9번홀에서 티샷을 한 뒤 공을 바라보고 있다. 최경주는 이븐파로 선전해 공동 9위(3오버파 143타)로 순위를 끌린 반면 양용은(40)은 5오버파의 난조로 이틀 동안 무려 9타를 까먹어 '컷 오프'됐다. 사진=스튜디오PGA 민수용 제공.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