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지사 "대통령 4년중임 반대"

최종수정 2018.08.16 13:15 기사입력 2012.05.14 17:27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김문수 경기도지사(사진)가 대통령 임기를 4년 중임으로 바꾸는 개헌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안철수 서울대융합과학기술원장이 현실정치를 경험하지 못한 상태에서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은 엄청난 혼란에 빠질 수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김 지사는 특히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중국전문가를 육성하고, 글로벌 외교관과 통상전문가를 키울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아가 새누리당이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일색으로 채워질 경우 '동맥경화'에 빠져 대선에서 큰 낭패를 볼 수 있으며 이명박 대통령은 소통에서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14일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이재오 개헌카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4년 중임제를 도입할 경우 첫 번째 임기동안 대통령은 재선을 위한 전략적 행보를 할 수 밖에 없다"며 "이것이 정쟁을 격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4년 중임제에는)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5년 단임에도 대통령들이 지겹다고 하는 상황에서 4년 중임은 아직은 아니다"며 "개헌을 위해 필요한 국회의원 정족수 '3분의 2'를 맞추는 것도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안철수 원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안 원장은 새롭고, 젊고, 스마트한 세력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있는데, 이분들이 주로 기성 정당을 싫어하는 젊은층과 비정당 지지자들이라며 이들이 안 원장을 좋아하는 것은 우리 정치의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따라서 "안 원장은 빨리 현실정치에 대한 경험을 가져야 한다"며 "현실정치 없이 바로 대통령이 된다면 국정은 만만한 게 아니기 때문에 나라가 어떻게 될 지 걱정이 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택시운전만 하더라도 연습을 하고 자격증을 따야 하는 등 필요한 과정이 있는데 대한민국호(號)를 움직이는데 준비 없이 한다는 게 말이나 되느냐"고 반문했다.

김 지사는 향후 외교방향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중국과의 관계는 경제 뿐만 아니라 국내 및 북한 정치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중국전문가를 의도적, 전략적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일본과 러시아 관계도 미국, 중국과의 관계만큼 중요하기 때문에 우리가 몸집이 큰 이들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글로벌 외교력과 통상 능력을 대폭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15일 새누리당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는 "새누리당이 친박 일색으로 모두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며 "당이 지나치게 일색화하면 결국 동맥경화를 가져와 대선에서 오히려 큰 장애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지사는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소통은 가장 중요한 게 직접대화인데 이 대통령은 국회나 여야, 언론과의 소통이 부족했다"며 "특히 무엇보다 북한과의 소통이 없었던 점은 가장 큰 문제였다"고 소통부재를 지적했다.

김 지사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친인척이나 측근 비리를 상시 수사할 수 있는 특별검사로 구성된 '특별수사처'를 만들고, 수석실과 청와대의 권한을 축소하는 대신 권한을 국무총리와 장관들에게 대폭 이양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