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콩·두부 매일 먹으면 심혈관질환 27% 감소"

최종수정 2012.05.14 12:00 기사입력 2012.05.1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콩이나 두부, 두유 등 콩 관련 식품을 매일 1회 이상 섭취하면 일주일에 1회 이하로 먹을 때 보다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27%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대학교 백인경 교수팀은 14일 공개한 '한국인 식사패턴 만성질환의 관련성 연구'에서 한국 성인이 섭취하는 주요 식품이 심혈관질환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밝혔다.
심혈관질환은 심장과 혈관에 발생하는 질병으로, 심근경색증과 관상동맥질환, 뇌졸증, 심부전증, 말초혈관질환 등이다. 한국인의 사망원인 2위로 꼽힌다.

연구는 특정 인구집단을 연구대상으로 선정해 질병상태를 추적하는 방식인 코호트 방식으로 진행됐으면, 2001년부터 구축된 한국인 유전체역학연구인 안산안성 코호트 참여한 90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식품섭취빈도조사 설문을 실시하고, 생존분석을 통해 한식의 주재료 식품군 섭취와 2010년까지 추적 조사된 심혈관질환 누적 발병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콩과 두부, 두유의 1인 분량을 1주일에 2~3회나 4~5회 섭취하는 사람은 1주일에 1회 이하로 섭취하는 사람 보다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12~14% 감소했다. 매일 섭취할 경우에는 발병위험이 27%까지 감소했다. 콩과 두부, 두유를 각각 나누어 분석한 결과에서도 심혈관질환 발병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간 코호트 추적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인이 주로 섭취하는 식품과 만성질환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는 농림수산식품부가 '한식 우수성 및 기능성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지원했다.

농식품부는 "심혈관질환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콩을 이용한 다양한 한식 요리를 먹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입증한 결과"라며 "앞으로 한식의 우수성과 기능성 연구지원을 계속해 한식의 과학적 가치를 규명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