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엑스포 '현대차그룹관'은 어떤 모습?

최종수정 2012.04.30 11:20 기사입력 2012.04.30 11:20

댓글쓰기

현대차그룹관 외관 이미지

현대차그룹관 외관 이미지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현대차 그룹은 여수엑스포 기간동안 엑스포 부지 내에서 운영하는 현대차그룹관의 세부 전시 내역과 의미를 30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관은 1398㎡(약 423평), 높이 25m로 여수엑스포에 참가하는 독립기업관 중 가장 크다.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동행'이라는 주제로 친환경 자원순환구조 제공을 통해 인류와 함께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현대차그룹의 비전을 표현했다.
복합문화공간 크링(kring), 예화랑, 광주아시아문화전당 등의 작업을 통해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운생동 건축사무소의 장윤규 국민대 건축과 교수의 작품으로 '함께 만드는 미래로의 문(Vision Gate)'이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건축됐다.

정면은 현대차그룹이 철강, 자동차, 건설, 부품, 물류·서비스 등 5개 부문을 잇는 소통과 교류, 무한 가치를 창조하는 자원순환형 그룹임을 표현했으며, 후면은 현대차그룹의 이니셜인 영문 대문자 'H'를 시각적으로 형상화했다.

그룹관 전면부 LED 영상패널(미디어 파사드)에는 '쇳물에서 자동차, 건설까지'라는 테마를 LED 조명과 함께 친숙하고 재미있는 이미지의 아이콘으로 형상화해 현대차그룹이 인류에게 주는 선물을 표현했다.
4개의 전시공간에는 각각 ▲아름다운 만남 ▲변화와 성장 ▲새로운 진화 ▲함께, 더 큰 미래로라는 주제를 통해 스토리가 펼쳐진다.

'아름다운 만남'을 주제로 하는 1층 대기공간은 현대차그룹의 빛이 인류와 만나 아름다운 첫걸음이 시작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엑스포 유치를 위한 열정적인 노력과 현대차그룹 및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사회공헌 활동을 영상으로 소개하고 벽면에는 현대차그룹의 성장과정과 발자취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역대 차량모형 34대가 전시되고 다양한 사회공헌 및 후원활동 그래픽을 입힌 자동차 모형 40대가 천장에 설치된 아크릴 튜브 레일을 역동적으로 달리도록 했다.

2층 제1전시관은 '변화와 성장'을 주제로 가능성을 실현하고자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쇳물에서 완성차까지 이어지는 자원순환형구조와 자동차에서 건설까지 연계되는 친환경순환구조를 실천하기 위한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들의 역할을 영상과 모형을 통해 표현했다.

2층 제2전시관은 '새로운 진화'를 주제로 기술이 새로운 가치로 진화하고, 다시 예술적으로 승화되는 이미지를 보여준다. 현대차 에쿠스와 기아차 K5 하이브리드를 분해한 150여개의 부품을 벽면에 전시했다. 통합체험관은 '함께, 더 큰 미래로'라는 주제로 함께 만들어 가는 현대차그룹의 미래 비전을 3차원 영상으로 투영해 표현했다.

세계 최초, 최대규모의 움직이는 벽체에 영상을 투사하는 통합 퍼포먼스는 벽면을 구성하고 있는 3,500여개의 박스가 앞뒤로 최대 32cm까지 움직이며 영상과 조화를 이뤄 압도적인 규모와 속도감으로 현대차그룹의 역동성을 표현하는 대형 예술작품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관은 그룹의 미래 비전을 표현하는 한편 엑스포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관심과 의지가 녹아 있다"며, "다양한 볼거리와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으니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