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CJ회장 미행혐의 삼성직원 소환통보해

최종수정 2012.03.05 17:39 기사입력 2012.03.05 1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천우진 기자] 경찰이 이재현 CJ그룹 회장 미행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물산 감사팀 소속 김 모 차장을 소환조사하기로 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김 차장에게 오는 6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라고 소환장을 보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서는 그동안 CJ 직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했다. 피고소인 조사는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았다. 소환 통보를 받은 김씨는 출석여부에 대해 아직 응답을 하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소환조사가 이뤄지면 업무방해 혐의 여부에 대해 조사할 전망이다. 또한 김씨의 소환조사가 마무리되면 미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직원 1~2명에 대한 추가소환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천우진 기자 endorphin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