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4ㆍ11 총선 '프레임 전쟁'

최종수정 2012.03.05 12:25 기사입력 2012.03.05 10:33

댓글쓰기

"요 안에 들어오면 넌 죽어"..정수장학회, 노정연 돈상자 등 이슈화

선거는 프레임(구도) 싸움
역대 선거 봐도 프레임 잡아야 선거 승리해···

새누리당은 '정권심판론'에 '말 바꾸기', '반 노무현' 프레임으로 맞서
민주통합당은 '동반심판론'에 '정수장학회'로 역공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선거는 프레임(구도) 싸움이다. 프레임에서 밀리면 모든 것을 잃는다. 프레임이 어떻게 짜여 작동하느냐에 따라 선거 결과가 좌우된다. 4ㆍ11 총선 공천 작업이 본궤도에 오르고 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가 '프레임 전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총선의 최대 화두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이슈'를 선점하고 상대방의 '아킬레스건'을 공격하기 위해 사실상 여야 모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형국이다.

◆'프레임 승리'가 곧 선거 승리, 역대 선거가 증명

역대 선거를 돌이켜 봐도 프레임 싸움에서 주도권을 잡은 쪽이 언제나 승리했다. 상대방의 프레임에 말려든 쪽은 백방이 무효였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대세론에 맞서 '권위주의 타파'와 '정치개혁'이라는 프레임으로 국민의 지지를 얻어냈다. 반면 2007년 대선 때는 '정권심판론'이 모든 이슈를 잠식했다. '모든 것이 노무현 때문이다'라는 정권심판론과 당시 이명박 후보의 이른바 '경제살리기'라는 프레임에 민주당은 BBK 의혹제기 등 네거티브 선거전으로 맞섰지만 허무하게 패배했다. 2010년 6ㆍ2 지방선거 때는 천안함 사태라는 메가톤급 안보 이슈가 무상급식이라는 '복지' 프레임을 넘지 못했다.
이번 총선의 최대 화두는 경제민주화로 대표되는 '복지'다. 하지만 여야 모두 '좌클릭'하며 구체적인 정책에선 큰 차이가 없어졌다. '복지' 프레임이 먹혀들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이를 대신할 프레임으로 정치권은 공천혁명과 인적쇄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정수장학회, 노정연 수사 등의 이슈를 선택했다. 여야 모두 상대방을 공격하고 지지세력을 결집시킬 '프레임 전쟁'에 사활을 걸고 있다.

◆여야의 숨가뿐 프레임 공수(攻守) 전환

4ㆍ11 총선의 기본 프레임은 누가 뭐래도 '정권심판론'이다. 그동안 야당은 무너진 민생경제, 후퇴한 민주주의와 남북관계 등 현 정부의 실정을 이번 총선에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멀어질 대로 멀어진 이명박 정부에 대한 민심을 최대한 부각시켜 집권여당에 대한 심판을 기대한 것이다.

반면 여당은 이명박 정부와의 단절을 강조하며 방어막을 쳤다.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와 깨끗이 단절하고 미래로 나가겠다"며 확실한 선을 그으며 더 이상의 반 MB 정서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렇게 흘러가던 '정권심판론' 전선은 '한미 FTA'에 대한 민주통합당의 입장 변화가 이뤄지면서 공수(攻守) 전환이 이뤄지더니 '정수장학회'와 '노정연 수사' 등 굵직굵직한 이슈가 전면에 등장하면서 다시 한번 공수(攻守) 전환이 이어지고 있다.

◆ 새누리 '말 바꾸기' vs 민주통합 '정수장학회'

새누리당은 한미 FTA 프레임에서 민주당의 '말 바꾸기'라는 구도를 만들어내 그간의 수세를 만회했다. 이른바 "이런 야당에 나라를 맡기기 힘들다"는 공격이다. 실제로 MB 측근비리와 전당대회 돈봉투 파문에 선관위 디도스 테러 사건 등 연이은 악재에 당명까지 바꿀 정도로 벼랑 끝까지 몰렸던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말 바꾸기' 공세에 나서면서 국면을 전환시켰다.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새누리당은 다시 민주통합당을 앞섰다.

민주당의 새로운 프레임은 '정수장학회'다. 특히 박정희 대통령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정수장학회' 프레임은 먹혀들 경우 대선까지 이어질 수 있는 이슈다. 민주당 입장에선 수세에 몰렸던 국면을 전환함과 동시에 이번 총선의 구도를 '1%대99%'로 끌고 가려는 전략도 담겨있다.

여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총선 정국 전면으로 호출시켜 재반격에 나섰다. 노 전 대통령의 딸인 정연씨의 미국 주택 구입에 대한 의혹 제기를 함으로써 '반 노무현' 정서를 호출한 것이다. 노 전 대통령이 총선 전면에 등장할 경우 한미 FTA를 다시 쟁점화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수세력의 결집에 비노(非盧) 진영까지 흡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는 "노 전 대통령의 부관참시"라는 역풍에 직면할 가능성도 있다.

'정권심판론'의 프레임이 대중들에게 먹힐 것인가, 아니면 '말 바꾸기'나 '정수장학회'가 설득력이 있을 것인가. 프레임을 보면 4ㆍ11 총선 결과가 보인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