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택·당진항에 여객부두 6선석 추가건설

최종수정 2012.03.05 06:00 기사입력 2012.03.05 06:00

댓글쓰기

국토부, 3~4시간 걸리는 출입국 수속 줄이기 위해.. 민자사업 추진

평택·당진항에 여객부두 6선석 추가건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평택·당진항에 2014년 신규 여객부두가 착공돼 4개 선석이 추가된다. 별도로 2선석을 건설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평택·당진항은 최근 여객수요는 급증하는 반면 시설이 부족하고 여객터미널이 노후한데다 입출국 수속에 약 3~4시간이 소요되는 등 불편이 많다는 지적에 따른 보완방안이다.

국토해양부는 평택·당진항 국제여객부두의 여객 및 항로 개설 수요에 대응하고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신규 여객부두 건설을 민간투자사업(BTO)으로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BTO(Build-Transfer-Operation)는 사회기반시설의 준공과 동시에 시설의 소유권이 국가에 귀속되며 사업시행자에게 일정기간의 시설관리운영권을 인정하는 방식이다.

평택·당진항에는 중국의 4개 지역(영성, 연운, 위해, 일조)을 연결하는 카페리가 운항 중이다. 최근에는 평택·당진항의 여객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중국 2개 항로(연태, 석도)의 신규 취항도 검토되고 있어 신설부두의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이에 국토부는 올 7월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를 거쳐 평택·당진항 국제여객부두 시설사업기본계획을 고시하고 건설 및 운영을 담당할 사업시행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에는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2014년께 착공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평택·당진항 국제여객부두 건설을 통해 그동안 시설부족으로 인한 여객선사와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국제여객과 화물을 수송함으로써 평택항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 내다봤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