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윤아 눈물 고백…"가난 탓에 무용 꿈 포기"

최종수정 2012.01.03 15:20 기사입력 2012.01.03 15:20

댓글쓰기

ⓒ 스토리온

ⓒ 스토리온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배우 오윤아가 가난 때문에 꿈을 포기한 사연을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오윤아는 3일 방송되는 스토리온 '이미숙의 배드신(Bad Scene)에 출연, 인생의 가장 힘든 순간을 뜻하는 '배드신(Bad Scene)'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오윤아는 "어렸을 때 집안 형편이 어려워 무용에 대한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며 "현대 무용을 배우고 싶었는데 레슨비를 내지 못해 결국 그만뒀다"고 밝히며 눈물을 쏟았다.

또한 오윤아는 "연기자 데뷔를 준비했던 당시 레이싱 모델의 이미지를 떨쳐버리기 위해 스커트나 네크라인이 깊게 파진 옷 등 조금이라도 노출이 있는 의상은 무조건 피했다"며 이미지 변신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오윤아가 그간 밝히지 못했던 가정사와 솔직한 인생 스토리는 3일 밤 11시 '이미숙의 배드신'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