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차우찬 역투' 삼성, 먼저 웃었다…KS 1차전 승리

최종수정 2011.10.25 23:37 기사입력 2011.10.25 23:37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2011 한국시리즈에서 먼저 웃은 건 삼성이었다. SK와의 포스트시즌 악몽을 털어내고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섰다.

삼성은 2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SK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투수진의 연이은 호투와 신명철의 2타점 2루타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통산 네 번째 우승을 향한 발걸음은 한결 가벼워졌다. 역대 27번의 한국시리즈에서 1차전 승리 팀은 22차례 우승과 인연을 맺었다. 무려 81.5%의 확률이다. 삼성은 포스트시즌 시달렸던 ‘SK 악몽’도 함께 떨쳐냈다. 최근 가을야구 맞대결에서 삼성은 6전 6패를 당했다. 그러나 이날 승리로 연패의 사슬은 끊어졌고 지난해 준우승의 아쉬움까지 달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초반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삼성 선발 더그 매티스는 4회까지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1, 2, 4회 각각 선두타자의 출루를 허용했지만 삼진 3개를 잡아내는 등 빼어난 위기관리로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호투를 선보인 건 고효준도 마찬가지. 3회까지 삼성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 문제는 4회. 1사에서 최형우와 강봉규에게 각각 2루타와 몸에 맞는 볼을 내줬다. 고효준은 다음 타자 채태인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벗어나는 듯했다. 그러나 신명철과의 승부에서 2루타를 얻어맞아 2점을 헌납하고 말았다.

신명철(사진: 삼성 라이온즈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선취점을 올린 삼성은 ‘굳히기’에 돌입했다. 그 첫 번째 카드는 차우찬. 5회 투입돼 3이닝을 퍼펙트로 장식했다. 솎아낸 삼진은 무려 5개. 최고 구속 148km의 직구와 커브 등을 앞세워 상대 방망이를 무력화시켰다. 류중일 삼성 감독은 타순을 한 바퀴 돌아 타이밍을 잡으려는 상대에 빈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8회 안지만과 권혁을 차례로 투입시키며 기선을 제압했고 8회 2사 1루에서는 마무리 오승환을 올려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오승환은 1,1이닝동안 삼진 2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을 기록, 한국시리즈 통산 최다 세이브 타이기록(4개)을 달성했다.

적지에서 1패를 떠안은 SK는 2차전에서 윤희상을 앞세워 반격에 나선다. 반면 삼성은 장원삼을 선발로 예고, 홈 2연승에 도전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AD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포토] 최여진 '진정한 건강미인' [포토] 김연정 '환한 미소'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