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설주택포럼 "전세난은 주택시장의 근본적 구조 문제"

최종수정 2011.06.22 14:35 기사입력 2011.06.22 14:35

댓글쓰기

21일 서울시 주택정책 방향 세미나 개최

건설주택포럼 "전세난은 주택시장의 근본적 구조 문제"
[아시아경제 문소정 기자] 건설·주택관련 석·박사급 전문가 100인 모임인 사단법인 건설주택포럼(회장 신완철)은 지난 21일 저녁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신인터밸리에서 2분기 정기 세미나를 열고 서울시 주택방향에 대해 토론회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이춘희 인천도시개발공사 사장 등 건설주택포럼 회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서울시 김효수 주택본부장은 '서울시 주택정책 방향'이라는 발제를 통해 "미래의 주거는 인간과 환경 중심이 될 것"이라며 "최근 세계 주거 동향이 '건물'에서 '사람' 중심으로 '소유'에서 '주거' 중심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선진 주거문화 정책 마련에 필요한 7대 과제로 ▲서민 주거 불안 해소 ▲획일화된 아파트 공화국 탈피 ▲서울의 정체성 회복 ▲지속 가능한 미래 주거 마련 ▲맞춤형 주거지원 등을 꼽았다.

김 본부장은 "지금이라도 한 번 지으면 100년 이상 거주할 수 있는 장수명 아파트 등 지속 가능한 주거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최근 심화되고 있는 전세난은 물량부족에 기인한 것이 아니라 주택시장의 근본적 구조 문제"라고 지적했다.
서울의 정체성 확립과 관련해선 "최근 북촌에서 시작한 한옥 보존 분위기가 서촌·인사동·돈화문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2030년에는 한(韓) 스타일이 세계를 지배한다'는 말도 있듯이 한옥의 발전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강은 시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강 주변이 현재 서울의 중심이 됐지만 주거 중심일 뿐 대부분 '성냥갑' 아파트가 점유한 상태라며 앞으로는 시민의 공간으로 재창출해야 한다는 것.

아울러 '주거란 인간의 삶을 담는 그릇'이라며 세계의 어느 도시나 다양한 그릇을 갖고 있는데 우리는 너무 획일화됐다고 꼬집으면서 "이제는 사람이 중심이 되는 건축으로 변해야 하고 이를 위해 공공건축가 등 신진건축가를 발굴·육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 김호철 단국대 교수는 "서울시의 정책이 이상적이긴 하지만 지금 우리나라 주택 실정에 접목하려면 투자가치·수익성 등을 고려해야 하고 이 부분을 구체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문소정 기자 moons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