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짝반짝 빛나는' 김현주-이유리, 뒤바뀐 인생의 향방은? '흥미진진'

최종수정 2011.03.20 21:56 기사입력 2011.03.20 21:56

댓글쓰기

'반짝반짝 빛나는' 김현주-이유리, 뒤바뀐 인생의 향방은? '흥미진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20일 방송된 MBC '반짝반짝 빛나는'에서는 뒤바뀐 인생의 앞날을 직접 선택해야 할 갈림길에 선 금란(이유리 분)과 정원(김현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원(김현주 분)은 권양(고두심 분)을 찾아갔고, 권양은 정원을 위해 난생처음 비싼 원두커피를 사와 몰래 건네줬다. 그런 권양의 모습에 금란(이유리 분)은 불 같은 질투심을 느꼈다.
권양을 만나고 돌아오는 길에 정원은 앞으로 친부모를 모르는 척하며 살고 싶다고 대범(강동호 분)에게 말했다. 정원은 자신을 속물이라고 표현하며 "내 친가족이란 사람들이 재앙같고, 피하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대범은 "눈물과 아우성 뒤엔 감동과 기쁨이 있을 것"이라며, 권양이 커피를 직접 사왔다는 사실을 전해줬다. 그의 말을 들은 정원은 묘한 감정을 느꼈고, 자신의 방까지 커피를 소중하게 들고 왔다.

승준(김석훈 분)은 혼란스러움에 마음을 잡지 못하는 정원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그러면서도 업무만큼은 씩씩하게 해내는 정원의 모습을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한편 나희(박정수 분)는 권양과 만나 금란과 정원 모두를 자신이 데리고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권양은 나희에게 물잔을 끼얹으며 분노하기도 했다.

감정을 추스르고 다시 권양과 얘기를 나눈 나희는 정원과 금란을 동시에 불러냈다. 이어 두 딸에게 각자의 인생을 직접 선택할 것을 제안해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 spree8@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