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한미군도 꺾은 카투사장병 5인방

최종수정 2011.04.18 14:48 기사입력 2011.03.17 09:18

댓글쓰기

주한미군도 꺾은 카투사장병 5인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 8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한국 장병 5명이 주한미군을 꺾고 '죽음의 바탄 행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카투사 장병들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기는 처음이다.

한미연합사는 17일 "지난달 26일 동추천에 위치한 미 2사단 지역대 캠프 캐시에서 한미장병 2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죽음의 바탄 행군'대회를 개최했으며 카투사 장병5인으로 구성된 팀이 우승했다"고 밝혔다.
'죽음의 바탄 행군'대회는 지난 1942년 태평양 전쟁때 필리핀을 침공한 일본군이 포로로 잡은 6만여명을 바탄반도에서 몰아내면서 시작됐다. 포로들은 3년간 죽음으로 내몰리면서 행군을 시작했고 미국인 포로 2만 5000여명중 40%에 달하는 포로가 죽고 1만 5000여명만이 살아 돌아왔다.

미군은 이를 기리기 위해 매년 2월 미2사단 지역대 캠프 캐시에서 대회를 실시해왔다. 참가인원은 20kg의 군장을 매고 21km를 달려 시간을 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인경기와 팀 경기로 구성되며 팀 경기는 5명이 한조를 이루고 마지막 조원이 결승점을 통과한 시간을 기록한다.

카투사들은 지난 2008년부터 참가해왔으며 올해는 미8군 한국군지원단 2-9대대 소속인 상병 안희수 등 5명이 우승을 거머줬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팀은 미8군을 대표해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미국 뉴멕시코에서 개최되는 '죽음의 바탄행군'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