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시가총액 세계 2위 애플, 블랙스톤 CFO 영입시도

최종수정 2011.01.07 08:09 기사입력 2011.01.07 08:09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애플이 사모펀드 블랙스톤의 로렌스 토시 최고재무책임자(CFO)에게 영입 의사를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토시 CFO의 영입을 추진했으며 이에 토시 CFO는 애플로 옮기지 않고 잔류하겠다는 뜻을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최고경영자(CEO)에게 밝혔다고 전했다.
스티브 다울링 애플 대변인은 “피터 오펜하이머 현 CFO는 자신의 역할에 완전히 만족하고 있으며 우리는 다른 CFO의 영입을 추진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크리스틴 앤더슨 블랙스톤 대변인도 언급을 거부했다.

올해 42세인 로렌스 토시 블랙스톤 CFO는 조지타운대학 출신으로 동 학교의 MBA과정을 수료했으며 메릴린치 투자은행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를 거쳐 2008년 블랙스톤에 합류했다. 특히 기업인수합병 분야의 경험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지난 2004년 전임 프레드 앤더슨 CFO의 후임으로 오펜하이머를 지명했다. 이후 애플은 아이팟과 아이폰 등 연이은 히트상품으로 세계 시장을 휩쓸면서 주가가 20배 이상 뛰는 등 고속 성장했다.
5일 미국 나스닥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344달러로 올라 시가총액 3064억달러로 엑슨모빌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기리 체루쿠리 오크브룩인베스트먼트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애플의 대차대조표는 지금까지 양호한 성적을 내 왔으나 제품군이 늘고 자산규모도 크게 증가하면서 더 현명한 재무전략을 세워야 하는 시점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김영식 기자 grad@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