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야구매니저', 명예의 전당 업데이트 실시

최종수정 2018.09.13 15:01 기사입력 2010.09.09 12:43

댓글쓰기


[스포츠투데이 강경록 기자]㈜엔트리브소프트(대표 김준영)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이 국내 최초 프로야구단 운영 시뮬레이션 게임 '프로야구 매니저'에 명예의 전당 시스템을 추가한다고 9일 밝혔다.

명예의 전당 시스템은 '프로야구 매니저'를 통해 최초로 선보이는 신개념 PVP 대전 방식으로 일주일에 두 차례 랭크별 상위 유저 팀 10개를 선정해 NPC팀으로 등록, 일반 유저들이 이들 팀을 상대로 경기를 진행하는 시스템이다.
명예의 전당은 1위부터 10위까지 모두 10개의 팀으로 구성되며, 유저들은 자신이 속한 랭크의 팀을 대상으로 최대 하루 10회 경기를 즐길 수 있다. 또한, 1위부터 10위까지 NPC팀의 순위에 따라 클리어 보상은 차등 지급되며, 모든 팀을 이길 경우에는 추가 보상이 주어진다.

명예의 전당 팀으로 선정된 유저는 게임 내 비서 메시지를 통해 선발 사실을 알 수 있으며, 상대 유저가 승리할 때마다 보너스 게임 머니를 받게 된다.

아울러, 명예의 전당에 등록된 상위 유저들의 선수 기용 비법 및 코스트 사용 노하우 등을 확인할 수 있어 유저 개개인의 팀 전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순조롭게 정식 서비스를 진행 중인 '프로야구 매니저'는 주식회사 세가(COO 우스이 오키타네)의 유명 게임 ‘프로야구팀을 만들자 온라인2’를 국내 프로야구 실정에 맞게 로컬라이즈한 게임이다. 기존 야구 게임들과는 달리 유저 스스로가 구단주로서 선수들을 영입하고, 전략을 세워 플레이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점이 특징적이다.

'프로야구 매니저' 운영 및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강상용 개발 팀장은 “클로즈 베타 테스트 때 좋은 반응을 얻었던 명예의 전당 시스템을 한층 업그레이드하여 선보이게 되었다. 명예의 전당은 단순히 승, 패에 따른 보상이 목적이 아니라 더 강한 팀을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시스템이다. 여러 게이머들이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는 영광을 누리기 바라며, 조만간 다양한 이벤트도 펼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강경록 기자 roc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