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안3지구사업' 문화재 보호 논란속 12년째 표류..이번엔 ?

최종수정 2010.07.19 11:00 기사입력 2010.07.19 11:00

댓글쓰기

채인석 화성시장 비공식적으로 종교계 설득 나서.

[아시아경제 김영래 기자]각종 시책사업에 ‘빨간불’이 켜진 경기 화성시의 재정난 해소 대안으로 ‘태안3지구개발사업’이 쟁점사항으로 떠오르고 있다.

채인석 화성시장 또한 비공식적으로 공사 재개를 위해 종교계 설득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터다.
이 사업은 ‘개발’과 ‘문화재 보호 논란’ 속에 1998년부터 12년째 표류하고 있다.

태안읍 안녕리 일원(118만여㎡)을 개발하는 '태안3지구사업'은 문화재보호 등을 주장하는 학계, 종교계의 반대로 토지 보상까지 마친 상황에서 사업이 중단됐다.

용주사 등 종교계와 학계는 LH 측에 태안3지구 주택용지를 한옥마을 등으로 조성하거나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LH는 그동안 태안3지구 전체 면적의 47%(56만1000여㎡)을 효 테마 공원으로 조성키로 합의하는 등 손실을 감수하고 양보한 상황에서 사업성이 떨어지는 한옥마을을 택지지구에 조성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같은 대립으로 사업은 중지됐고 이는 ‘LH의 자금난’의 일부 이유로 작용했다.

이 같은 이유에서 사업이 재개될 경우 자금난 해소 원인이 될 수도 있다는 여론이 최근 화성지역 사회에 퍼지고 있다.

이렇게 된다면 LH가 시에 지급하기로 한 개발이익금 1500억원을 지급할 수 있게된 다는 것이다.

LH한 고위 간부는 “최근 채인석 화성시장이 ‘태안3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용주사와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안다”며 “그 만남의 결과가 태안3지구 개발 사업의 '마침표'가 될 수 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유례없는 천억원대의 추경예산 삭감 위기에 처한 화성시는 LH공사와 2002년말 '지역종합개발 기본협약서'를 체결했다.

공사는 2004년부터 지역개발 투자계획 예산총 5282억원을 수립, 동서간도로(봉담~송산) 예산 4282억원, 공공 문화시설 예산 1000억원 등을 연차 지급키로 약속했다.

시는 2007~2008년 공공문화시설예산 1000억원과 지역도로 개설 예산 1762억여원을 받았다.

그러나 동서간도로개설비 2500억원과 지역 도로 개설비 20억원중 올해 받기로 한 1500억 원을 받지 못했다.




김영래 기자 yr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