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美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 벌인 '간첩 사건' 진상규명 촉구"

최종수정 2021.08.04 15:37 기사입력 2021.08.04 15:37

댓글쓰기

"간첩 혐의 받는 4명, 2017년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우리 군의 안보·전략 자원 도입을 막으려 한 '간첩사건'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으로부터 지령을 받고 미국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4명을 수사하고 있고, 그 중 3명은 구속까지 되었다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북한과 관계를 높은 우선 순위에 두었던 이 정부 하에서 이렇게 다수가 구속될 정도이니 사안이 분명하고 증거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보도에 따르면 북한 공작원 3명을 해외에서 몰래 접촉하여 지령을 받고 이를 수행하기 위한 활동비까지 받았으며 전투기 도입 반대운동,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답방 등을 암암리에 추진했다"면서 "대한민국에 아직 '조직적 간첩 활동'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난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또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4명은 2017년 5월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특보단의 일원들이었고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가 재난지원금 등 자금 마련 위해 F-35A 도입 예산을 감액하는 등 국방비 예산을 5600억원 가량 줄였다"면서 "지금 이 간첩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사 진행 과정과 결과를 국민들이 지켜보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울산시장 선거방해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이스타항공 사건 등 권력과의 관련성이 의심되는 사건들, 정권의 연장이나 보위에 방해되는 사건들은 제대로 수사되지 못하거나 흐지부지 됐다 지금 이 사건마저 그렇게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