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선신보 "北 경제난 통신연락선 재가동과 결부시키는 것은 억지"

최종수정 2021.07.30 08:25 기사입력 2021.07.30 08: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통신연락선 재가동을 북한의 경제난과 결부시키는 것은 자의적 분석이며 억지라고 지적했다. 소통 창구가 차단된 원인도 남측에 돌렸다.


조선신보는 30일 '신뢰회복과 화해를 위한 큰걸음' 제하의 기사에서 "7월 27일 북남(남북)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라 모든 북남통신련락(연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가 취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보는 "통신련락선이 410여일만에 전격적으로 복원된 것을 두고서는 북남사이의 소통창구가 완전 차단되지 않으면 안되었던 원인을 제거할 데 대한 다짐이 전제로 되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며 소통 창구인 통신연락선이 차단된 원인은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신보는 "북남관계의 기초이며 출발점인 상호존중과 신뢰를 건드린것은 남측"이라며 "북측의 거듭되는 충고와 권언에도 불구하고 수뇌합의에 배치되는 외세굴종과 반북대결의 정책에 매달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측에서 북남관계를 견인해야 할 인물은 대통령"이라며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당사자로서 북남관계가 잘되든 못되든 그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는 자세와 립장(입장)에 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보는 "지금 북남관계의 회복을 바라지 않는 세력들이 통신련락선의 재가동을 북측의 '경제난'과 억지로 결부시켜 자의적인 분석을 내놓고 있다"며 "이들은 2018년의 대화국면도 '대북제재의 산물'이라며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주의 원칙을 바탕으로 판문점선언, 평양공동선언을 실천할 것을 촉구했다. 신보는 "오늘과 같이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복잡하고 첨예한 때일수록 민족문제해결에서 자주의 원칙을 견지해나가야 한다"며 "민족자주를 근본핵으로 명시한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은 마련되어 있고 이제는 선언에 명시된 근본적인 문제들을 리행(이행)하는 실천행동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