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속 드러난 인재…안전이 파묻혔다

최종수정 2021.06.10 11:09 기사입력 2021.06.10 11:09

댓글쓰기

광주 철거건물 붕괴…밤샘수색 추가 매몰자 없어
전문가들 "구조물 먼저 건드려 사고 났을 가능성"
사고 당시 감리자 현장에 없어…9명 사망·8명 중상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버스 탑승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소방대원들이 건물 잔해에 눌려 완전히 찌그러진 버스를 중장비를 이용해 끌어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버스 탑승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소방대원들이 건물 잔해에 눌려 완전히 찌그러진 버스를 중장비를 이용해 끌어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정동훈 기자] 대한민국의 안전이 또다시 무너졌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학동 건물 붕괴사고’ 역시 안전불감증에 의한 전형적인 인재(人災)로 확인되고 있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22분께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공사 중인 5층 건물이 붕괴돼 인근 버스정류장에 정차해 있던 54번 시내버스가 매몰됐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소방은 현장에서 밤샘수색을 벌였으나 추가 매몰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소방은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내는 탐색은 이날 오전 5시께 마무리하고, 혹시 모를 작업자 등을 찾는 수색을 소규모로 진행 중이다.

사고는 5층 건물 철거작업 과정에서 발생했다. 건물 옆에 비슷한 높이로 토산을 쌓아두고 굴착기를 올려 건물 구조물을 조금씩 부숴가며 작업을 진행했다. 그러다 철거 작업자들은 작업 중 이상한 소리가 나자 건물이 무너지는 소리임을 직감하고 서둘러 현장을 이탈했다.


전문가들은 철거 과정에서 구조물을 건드려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이번 철거는 ‘절단공법’을 이용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론적으로는 폭약을 사용하는 파쇄공법보다 더 안전하다"면서도 "철거 과정에서 주요 구조물인 기둥 등을 먼저 건드려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철거에 속도를 내기 위해 서둘러 작업을 하다가 건물을 무너뜨렸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공 교수는 그러면서 "건물 해체 과정에서 감리자가 배치돼 있을 텐데 감리자가 붕괴 방지 대책, 교통안전 대책 등을 완전하게 세우는 책임이 있다"며 "현재까지 나온 정황만 보면 이 같은 것들이 안 된 듯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도로 변에서 철거작업이 벌어지는 와중에도 주변 도로 통제 등은 이뤄지지 않았다. 공사현장 주변에 설치된 가림막은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한 채 붕괴된 잔해물에 쓸려나갔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4월4일 계림동 주택 붕괴 사고 이후 건설 현장에 4차례에 걸쳐 공문을 보내 철저한 관리·감독을 지시했음에도 사고가 났다"면서 "사고 원인은 합동조사단의 조사에서 밝혀지겠지만 절대 일어나서는 안될 인재였다"고 말했다. 감리자가 현장에 없었던 것도 사실로 확인됐다.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는 "감리업체는 재개발조합이 선정하게 돼 있고 상주 여부는 철거 계획서에 따라 공사 진행 판단은 초반에 이뤄진 만큼 비상주 감리하도록 계약됐다"며 "사고 났을 때는 감리자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앞서 2019년 7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서 철거 공사 중인 건물이 붕괴돼 잔해물이 도로를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당시 사고도 먼지를 막기 위한 가림막만 설치됐을 뿐 건물을 지탱할 수 있는 안전프레임을 설치하지 않았고, 건물을 지지하는 주요 구조물인 계단을 한번에 제거했다가 생긴 참사였다. 이에 앞서 2018년 6월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서도 철거 중이던 4층 건물이 붕괴돼 인부 1명이 다쳤다. 철거사고가 잇따르자 국토교통부는 철거 공사의 안전 규제를 대폭 강화하는 ‘건축물관리법’을 제정했음에도 비슷한 사고가 재차 발생한 것이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