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돌아오겠다" 약속 못 지키고 별이 된 '투혼의 월드컵 영웅'

최종수정 2021.06.08 10:27 기사입력 2021.06.08 10:27

댓글쓰기

유상철 前 인천 감독 별세
2002 한일 월드컵 4강 주역
암 투병 중에도 벤치 지켜
인천 2부 리그 강등 위기 구해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 "꼭 돌아오겠다"던 약속을 끝내 지키지 못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다. 암 투병 끝에 7일 별세했다. 향년 50세.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그는 인천 감독으로 활동한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병원에 갔다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유 전 감독은 투병 중에도 벤치까지 지켜 인천을 2부 리그 강등 위기에서 구했다. 인천은 그에게 팀을 계속 맡아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유 전 감독은 사의를 표하고 투병에 전념해왔다.

명예감독으로 물러난 뒤에도 축구를 향한 그의 사랑은 식지 않았다. 인천 경기장에 종종 나타나 선수들을 격려했다. 지난해 5월 한일 월드컵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 인천이 부진에 빠져 감독을 경질하자 차기 사령탑으로 거론될 정도였다. 그러나 병마는 그를 쉽게 놔주지 않았다. 유 전 감독은 올해 초 다시 암세포 전이로 병세가 급격히 악화했다.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투병 1년 8개월여 만에 유명을 달리했다.


유 전 감독은 한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멀티 플레이어다. 어느 포지션에서도 제몫 이상을 해냈다. 특히 1998년에는 미드필더와 수비수를 겸하면서 K리그 득점왕까지 올랐다. 그는 1994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가시와 레이솔(일본) 등에서 12년간 활동하며 다양한 기록도 남겼다. K리거로는 울산에서만 뛰며 통산 142경기 37골 9도움을 기록했다. 일본 무대에선 왕성한 활동량으로 요코하마의 2003·2004년 리그 2연패에 일조했다.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 전 감독은 태극마크를 달고도 선전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벨기에와 치른 조별리그 3차전 중 동점 골을 넣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는 폴란드와 치른 조별리그 첫 경기 중 추가 골을 기록했다. 그 뒤 국가대표팀 주장을 맡았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와일드카드로 나서 8강 진출을 견인했다.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록은 124경기 18골이다.

유 전 감독은 은퇴 뒤 방송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에서 어린 선수들을 지도하며 대중에 친근하게 다가갔다. 당시 지도받은 이강인은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에서 뛰며 한국 축구의 미래로 성장했다. 유 전 감독은 2009년 춘천기계공고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 대전 시티즌에서 프로 사령탑으로 데뷔했다. 그 뒤 울산대, 전남 드래곤즈, 인천 등에서 선수단을 이끌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