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세균 "LG-SK 배터리 분쟁 종지부, 늦었지만 크게 환영"

최종수정 2021.04.11 21:36 기사입력 2021.04.11 21:36

댓글쓰기

페이스북에 "기업 간 연대와 협력 두터워지기를 기대, 정부도 전폭적 지원" 입장 올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이 극적 합의로 전기차 배터리 분쟁을 종결한 데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정 총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LG와 SK의 배터리 분쟁이 종지부를 찍었다"면서 "늦었지만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치열한 글로벌 경쟁이 벌어지는 배터리 시장에서 혹여라도 두 회사의 분쟁이 회사의 손실은 물론 국가 산업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며 "분쟁 합의를 위한 다방면의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20년 상사맨과 산자부 장관 출신으로 우리 기업과 산업 발전에 애착이 깊다"면서 "이번을 계기로 K-배터리 위상의 공고화와 함께 기업들 간의 연대와 협력이 두터워지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K-배터리 산업과 전기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폭적 지원으로 함께 발맞춰 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월 정 총리는 두 기업 간 배터리 분쟁이 장기화하는 것을 두고 "남 좋은 일만 하는 것이다. 부끄럽다"면서 조속한 합의를 권한 바 있다. 당시 정 총리는 "양사가 나서서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고, 그리고 K-배터리가 앞으로 미래가 크게 열릴 텐데, 자기들끼리 그 작은 파이를 놓고 싸우지 말고, 큰 세계 시장을 향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그런 상황을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정부도 양사 간 배터리 분쟁 종결에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일을 계기로 이차전지 산업계 전반의 연대와 협력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기대한다"며 "이제는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 대비해 미래를 위한 준비에 나서야 할 시점으로 정부도 이차전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진행 중인 배터리 분쟁을 종식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2019년 4월부터 진행된 소송 절차는 마무리 됐다.


양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재가치 기준 총액 2조원(현금 1조원+로열티 1조원)을 합의된 방법에 따라 지급하고 관련한 국내외 쟁송을 모두 취하하고 향후 10년간 추가 쟁송도 하지 않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은 "한미 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발전을 위해 건전한 경쟁과 우호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공급망 강화 및 이를 통한 친환경 정책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