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파구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막

최종수정 2021.03.05 06:28 기사입력 2021.03.05 06:28

댓글쓰기

5일 위례24단지 사거리에서 최소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 개최...역사·문화·예술의 흐름이 모이는 위례의 도시특징 담아

송파구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5일 오후 4시 위례서로와 위례중앙로가 교차하는 위례24단지 사거리 앞에서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막식’을 개최한다.


2015년 신설된 행정구역인 송파구 위례동은 거듭된 도시인프라 개발과 활발한 인구 유입으로 현재 구의 4.7%인 3만1000여명이 거주하는 대표적인 주거지역이다.

그러나 위례택지개발사업으로 조성된 신도시로 송파·하남·성남 세 지역이 맞닿아 있어 지자체간 협력을 바탕으로 동반성장을 모색해야 하는 과제가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이에 송파구는 위례동 전체 지역의 정체성을 수립하고 역동적인 발전을 기원하고자 행정구역 초입에 안내표시물을 제작·설치한 것이다.


높이 4.4~6m, 폭 0.4~0.8m 지주타입의 스틸 조형물 4개로 구성된 안내표시물은 역사·문화·예술의 흐름이 모이는 위례의 도시특징을 담았다.

이번 제막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성수 송파구청장과 지역 국회의원 및 시·구의원, 주민자치회장 등 최소인원만 참석한다.


주민 의견이 반영된 디자인과 공공미술위원회 심의 등 ‘위례동 안내표시물’ 제작·설치에 관한 경과를 보고한 후 기념사와 제막식이 이어진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안내표시물의 설치와 함께 동일 생활권을 지닌 송파·하남·성남 3개 지자체가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함께 발전을 이루어 나갈 것임을 알릴 수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 북위례 아파트 입주, 수변공원 조성, 위례 신사선과 트램 개통 등 지역현안 해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