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정부 첫 쿼드 회의, 中 대응 연대 확인

최종수정 2021.02.19 06:45 기사입력 2021.02.19 06:45

댓글쓰기

트럼프 정부 이어 바이든 정부서도 쿼드 계승 확인
1년마다 쿼드 외교장관 회의 정례화
쿼드 정상회의와 쿼드 플러스 언급은 없어

'쿼드' 4개국 합동 해상훈련에 참가한 인도군 전투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쿼드' 4개국 합동 해상훈련에 참가한 인도군 전투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취임 후 처음 열린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4개국 협의체 '쿼드'(Quad) 외교장관 회의 참석자들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차단한다는 데 의견 일치를 봤다. 트럼프 정부에 이어 바이든 정부에서도 쿼드를 통한 대중 압박 전략을 이어가겠다는 점을 공식화한 셈이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등 4개국 외교장관 등이 참석한 이 날 화상 회담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국무부는 장관급에서 최소 연 1회, 고위급과 실무급에서는 정기적으로 쿼드 회의를 하자는 약속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능성이 점쳐졌던 쿼드 정상회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한국 등을 포함해 '쿼드 플러스'로 확대하는 내용도 포함되지 않았다.


국무부는 또 이번 회의에서 항행의 자유와 영토의 보존을 포함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을 증진하는 데 있어 협력을 강화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4개국 장관들이 인도·태평양 연안인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원국들의 표방한 '아세안 중심성'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장관들은 또 미얀마의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의 복원은 물론 더 넓은 지역에서의 민주적 복원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아세안 내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바이든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교정책 기조를 대거 부정하면서도 쿼드만큼은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해 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