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확진 임산부, 경북대병원서 출산…아이는 '음성'

최종수정 2020.12.01 15:58 기사입력 2020.12.01 15:58

댓글쓰기

코로나 확진 임산부, 경북대병원서 출산…아이는 '음성'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했던 임산부가 제왕절개로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1일 경북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산모(임신38주)는 지난달 27일 확진판정을 받아 경북대병원 국가지정치료병상에 입원했다. 병원은 산모와 태아를 위해 제왕절개수술로 출산하기로 결정하고, 관련부서가 모여 대응회의를 진행했다.

감염노출을 줄이기 위해 최소인력을 이동형음압기가 설치된 수술실에 투입하고, 전동식호흡보호장치(PAPR)를 포함한 보호구를 착용한 의료진이 제왕절개수술을 진행해 2.8kg의 건강한 여아가 태어났다.


신생아는 음압격리실에서 신생아중환자실 간호사가 상주하면서 간호했고, 48시간 간격으로 2회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이 나와 지난달 30일 퇴원했다. 산모는 현재 국가지정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담당 산부인과 교수는 “산모가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했으나 최소한의 인력으로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수술했으며 방호복과 멸균가운 등을 착용하고 시술을 하다보니 다소 힘들었지만 다행히 성공적으로 출산했다"고 말했다.

경북대병원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중증환자치료에 전념하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증환자를 위한 대구1, 2, 경북·대구7, 충청·중앙3생활치료센터 등 생활치료센터 4곳을 운영했으며, 국가지정 음압 입원치료병상과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운영 중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