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헬로비전, 보육시설 퇴소 청소년에 스마트폰·통신비 지원

최종수정 2020.11.23 08:00 기사입력 2020.11.23 08:00

댓글쓰기

지역채널 TV 광고 송출·시사 프로그램 '헬로이슈토크'서도 조명

왼쪽부터)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 신선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 권찬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이 보호종료아동 통신비 지원과 인식개선 캠페인을 위한 기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LG헬로비전 제공]

왼쪽부터)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 신선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 권찬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이 보호종료아동 통신비 지원과 인식개선 캠페인을 위한 기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LG헬로비전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헬로비전 은 보호종료아동과 보육시설 퇴소 예정 청소년을 대상으로 2년간 통신비를 지원하고, 지역채널·헬로모바일과 연계한 인식개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보호종료아동은 만 18세가 됐거나 보호 목적 달성에 따라 보육 시설에서 떠나 자립해야 하는 아이들을 일컫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매해 2600여명의 보호종료 아동들이 사회로 나온다.

정착금 500만원으로 자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들에게 매월 고정비용으로 지출되는 통신비는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미성년자가 휴대폰을 개통할 경우 요금 체납 등의 상황을 고려해 부모 혹은 후견인의 동의를 구하는데, 보육시설 선생님들이 법정대리인을 하게 되면서 연체된 통신비를 대신 부담하는 경우도 있었다.


알뜰폰 사업자인 LG헬로비전은 보호종료아동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자 아름다운재단과 손잡고 이번 지원사업을 마련했다. 향후 2년간 희망하는 보호종료아동 및 보육시설 퇴소 예정 아동을 대상으로 통신비와 스마트폰을 지원한다. 지원하는 요금제는 'The 착한 데이터 유심 11GB'다. 이동통신사 요금의 절반 수준으로 음성, 문자,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희망하는 보호종료아동을 대상으로 'LG Q92' 스마트폰도 지원한다.


보호종료아동의 건강한 자립을 응원하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도 진행한다. 아름다운재단 '열여덟 어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보호종료아동 당사자 캠페이너들과 함께한다. 지역채널 TV 광고를 통해 열여덟 어른 캠페인 영상을 석 달 간 송출한다. 지역채널 시사대담 프로그램 '헬로 이슈토크'에 이진연 경기도의회 의원과 신선 캠페이너가 출연해 보호종료아동의 어려움과 제도적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는 "알뜰폰 서비스와 지역채널을 입체적으로 활용해 보호종료아동의 건강한 자립을 응원할 것"이라며 "일상생활과 뗄 수 없게 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