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매왕 사장님이라면…11번가, 중소상공인 대출한도 5천만원 확대

최종수정 2020.10.23 09:18 기사입력 2020.10.23 09:18

댓글쓰기

'이커머스 팩토링' 운영자금 서비스
판매실적 등 비금융 데이터 기반
신용평가에 활용…9개월간 이용

판매왕 사장님이라면…11번가, 중소상공인 대출한도 5천만원 확대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11번가가 11번가 중소 판매자 대상 서비스인 '11번가 이커머스 팩토링'의 운영자금 서비스 한도를 기존 3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확대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11번가와 SK텔레콤, 현대캐피탈이 협력해 출시한 서비스로 이동통신, 이(e)커머스 등 비금융 데이터를 신용 평가에 활용, 중소 판매자들에게 나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한 상품이다.

11번가 중소 판매자는 11번가 판매 데이터에 기반한 최대 6개월 추정 금액을 운영자금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11번가의 최대 쇼핑 축제 ‘십일절 페스티벌’에 판매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급 한도를 최대 5000만원으로 확대했다.


11번가에서의 판매실적 기준으로 금액이 산정되기 때문에 금융권 여신한도가 가득 찬 판매자도 이용할 수 있다. 신용등급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최대 9개월의 이용 기간 동안 11번가 판매 정산을 통해 자동으로 상환된다.


또 11번가는 11월 30일까지 운영자금 서비스를 신청한 판매자를 대상으로 이용 금액의 1.1%를 11번가 셀러포인트로 되돌려준다. 최대 55만포인트까지 지급되며, 셀러포인트는 판매자가 11번가의 각종 서비스 이용료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다. 그 외에도 일반 정산 대비 10일 정도 앞당겨 받을 수 있는 무이자 선정산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이용을 원하는 중소 판매자는 11번가의 판매자 전용사이트 ‘셀러오피스’에서 회원 인증 후 안내에 따라 현대캐피탈 신청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박현수 11번가 콥센터장은 “11번가와 함께 해주시는 판매자 분들께 이커머스 팩토링으로 좋은 조건의 금융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11월 이커머스 쇼핑 축제인 십일절 페스티벌에 중소 판매자가 자금 걱정 없이 동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