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박순철 아니라 추미애가 그만둬야 할 상황…秋 물러나라"

최종수정 2020.10.23 08:20 기사입력 2020.10.23 08: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 사태' 수사를 책임졌던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사의를 언급하며 "박 지검장이 아니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그만둬야 할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은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 지키는 공이 높으니 그만하면 만족하고 그만두는게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을 막은 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한 사람들을 내친 일, 권언유착 사건 등 이미 정권에 공을 세울만큼 세웠다"며 한국 영화 '친구'에 나오는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라는 대사를 인용해 추 장관의 사임을 종용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대검찰청 국감에 대해서는 "검찰 총장이 법무장관의 부하냐 아니냐가 논란이 됐지만 추 장관의 얘기대로 부하라면 부하 두 사람에게 들이받히는 수모를 겪은 것"이라며 "그 부하들로부터도 위법이다, 사실과 다른 것을 갖고 권한을 행사한다고 들이받힌 건데 보통사람 같으면 부끄러워서라도 박 지검장이 아니라 추 장관이 그만둬야 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갑질을 없앤다고 을지로 위원회를 만들었는데 법무부 장관이 법에도 없는 권한으로 총장에 수없이 갑질을 한다는 게 어제 국감 결과 밝혀졌다"며 "우리 의원들은 팩트에 근거해 아주 품위있게 법사위 국감을 이끈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일구이언, 표리부동, 궤변의 전형을 국민에 많이 보여줬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