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윤석열, 우파 대선 후보?…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

최종수정 2020.10.23 07:08 기사입력 2020.10.23 07:08

댓글쓰기

“추미애·윤석열, 文정권 탄생 공신끼리 이전투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대한민국 뉴스에 온통 문재인 정권 탄생의 제1·2 공신끼리의 영역 다툼 싸움이 관심거리로 등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당대표로써 지난 탄핵 대선 승리의 1등 공신이었던 추 장관”이라며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에 큰 공을 세우고 벼락출세해 중앙지검장 때는 소위 적폐 수사를 지휘하면서 이재수 기무사령관을 모욕 줘 자살에 이르게 하고, 청와대 말단 행정관까지 깡그리 적폐로 몰아 싹쓸이 수사한 공으로 검찰총장으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지금 이전투구식으로 서로 물어뜯고 싸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불구경, 싸움 구경만큼 재미난 구경이 없다고들 하지만 서로의 민낯을 드러내 놓고 문재인 정권 탄생 공신들끼리 서로 싸우는 모습은 참으로 가관”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것도 아무런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라며 “적의 적은 동지라는 모택동식 사고방식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