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호정·장혜영 응원" 정의당 당원들, '탈당사태'에 맞불…'탈당 거부 운동' 나서

최종수정 2020.07.13 15:38 기사입력 2020.07.13 15:38

댓글쓰기

류호정·장혜영,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 거부
당원들 '#탈당하지_않겠습니다', '#정의당_힘내라'…탈당 반대 운동
정의당 측 "두 가지 조치를 다 취하는 것이 공식 입장"

류호정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정의당 일부 의원들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힌 뒤 정의당 일부 당원들이 항의성 탈당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탈당러시'에 반발한 당원들은 탈당 거부 운동을 펼치며 지지를 표하고 있다.


정의당 당원들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에 글을 올리고 '#탈당하지_않겠습니다', '#지금은_정의당에_힘을_실어줄_때', '#정의당_힘내라', '#류호정_장혜영_의원님_응원합니다' 등의 해시태그를 게시했다.

해시태그 달기 운동을 시작한 정의당 당원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만행에는 관대하면서 제대로 할 말을 한 정의당 의원들에게는 칼을 들이대는 사람들이 탈당을 하겠다고 한다. 당을 지키겠다는 사람이 더 많다는 걸 보여주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원들은 류호정·장혜영 의원에 대한 응원과 지지 글을 남기는가 하면, 해당 의원에게 후원금을 전달하며 탈당 거부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새로운 당원들의 가입도 활발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시민들은 SNS 등을 통해 "정의당 당원들의 탈당 소식을 듣고 응원하기 위해 입당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의당 관계자는 "일부 당원을 중심으로 '당비 더 내기 운동' 등도 추진되는 것으로 안다"며 "탈당한 당원도 있지만 20∼30대 여성을 중심으로 새로 입당하는 당원도 늘고 있다"고 밝혔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10일 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위로했다.


장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전례없이 행해져야 하는 것은 서울특별시장이 아니라 고위공직자들이 저지르는 위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철저한 진상파악이고 재발 방지 대책"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당 차원에서는 조문과 그다음에 피해 호소인을 보호하는 두 가지 조치를 다 취하자, 이것이 공식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당내에서 논의가 많이 있었다"며 "피해 호소인이 있는 상황에서 고인의 삶이 굉장히 한국 사회에 중요한 족적을 남겼다는 점(이 대립했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 호소인으로서는 자기가 원하지 않았던 박 시장이 죽음으로 귀결이 되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피해 호소인이 더 정신적으로 심각한 상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그것을 공개적인 형태로 페이스북이나 이런 데에 '저는 조문을 죄송하지만 가기가 어렵다' 이러한 표현을 함으로써 피해 호소인하고 연대하는 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당원들의 탈당에 대해서는 "탈당하시는 분이 있지만 그렇게 많은 분들은 아니다"라며 "또 다른 측면에서 이제 좀 '고맙다'고 표현하시는 분들도 계시기 때문에 저희로선 좀 진통과정, 질서 있는 토론과 서로 인식을 맞춰가는 과정"이라고 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