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년 "공수처 출범, 절차대로 추진할것…여당몫 추천위원 오늘 발표"

최종수정 2020.07.13 11:08 기사입력 2020.07.13 11:08

댓글쓰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절차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수처 출범 법정시한은 15일이다.


김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출범시한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법과 절차대로 공수처 출범을 추진하겠다"면서 "민주당 몫의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오늘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의 직무유기로 추천위원회 구성조차 난항을 겪고 있는 현실이 답답하다"면서 "공수처는 대통령과 그 친인척 뿐 아니라, 국회의원·고위공직자·판검사·국정원과 경찰공무원등 이른바 우리 사회에서 최상위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비위와 부정부패를 수사하는 기관이다. 출범 자체만으로도 고위공직자의 비위행위를 예방하는 효과가 상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미래통합당이 반대만 하는 이유를 이해할수 없다"면서 "도대체 무엇이 두려운것인가, 통합당도 법을 지켜 공수처 출범 절차에 협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가 지난 10일 발표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민주당은 정부의 이번 부동산 대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세법 개정안과 임대차3법을 지난주에 발의했다"면서 "이들 법안을 7월 국회 최우선 민생현안과제로 정하고, 반드시 입법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보완책도 꼼꼼히 살피겠다"면서 "당에 부동산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시장교란행위나 투기행위에 신속히 대응해나가겠다. 공급대책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