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시장 성추행' 입장 안 내는 민주장…"당내 다양한 목소리 있다"

최종수정 2020.07.10 17:13 기사입력 2020.07.10 17: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를 향한 추모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정작 박 시장의 사망 원인으로 추정되는 성추행 문제에 대해선 제대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10일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당내 여러 레이지(Rage·분노)의 목소리가 있을 수 있다. 근데 어느 쪽 얘기가 맞다고 하기에는 정말로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박 시장의 사망을) 다른 사건과 연계지어서 함께 다뤄야할 것인지, 아닌지조차도 판단할만한 정보가 없다"라며 "당차원에서 논의한 바가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회피하거나 미루는게 아니"라면서 "실제 저희가 정확한 내용에 근거해서 대응을 하기엔 정보가 없다. 죽음은 있었지만, 죽음의 실체가 아직 파악이 안되지 않았느냐"라고 했다.


그는 다만 "아침 (최고위)회의에서 박 시장이 가지고 계셨던 생각처럼 서울시정이 공백이 없도록 더 적극적으로 챙겨야 한다는 것으로 당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도 회의는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 서로 보고하고 의논할 수 있는 분위기가 전혀 아니었다"라며 "회의 진행자만 의례적으로 서면 보고를 하는 식으로 암울하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그는 "일각에선 당에서 (성추행 문제와 관련해) 입단속을 요청했느냐고 하는데 그런 이야기를 한 분은 아무도 없다"고 덧붙였다.


성추행 피해자가 자살 사건의 가해자로 바뀔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경찰에서 가족의 동의가 있다면 당연히 (조사가)진행될 것"이라며 "그런 과정이 진행되고 추가적인 사실이 확인되면 당도 당연히 입장을 정하고 설명을 드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