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언택트' 강화…24시간 챗봇 안내 서비스

최종수정 2020.06.01 10:16 기사입력 2020.06.01 10:16

댓글쓰기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의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가 시작된 1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이 입국자들과 경찰, 교통 안내 직원 등으로 북적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의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가 시작된 1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이 입국자들과 경찰, 교통 안내 직원 등으로 북적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언택트(Untact) 서비스 강화를 위해 24시간 챗봇 안내 서비스 '에어봇(Airbot)'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이날부터 3개월 간의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9월부터 정식 운영된다.


에어봇 서비스는 인천공항 이용객 및 상주직원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항공편 안내 ▲항공기 운항정보 ▲탑승수속 절차 안내 ▲공항 서비스 안내 등을 24시간 제공한다.

챗봇 대화창에 문장 혹은 단어(구) 형태로 질문을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답변을 받을 수 있으며, 챗봇 이용이 생소한 여객은 대화창 상단에 마련된 안내 항목별 아이콘을 클릭해 원하는 정보를 안내받으면 된다.


특히 '나의 맞춤형 항공편 안내' 서비스는 탑승 예정인 항공편명을 대화창에 입력하면 출발지에서 항공기 탑승까지 필요한 맞춤형 정보를 한 번에 제공해 준다.


인천공항공사는 향후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하는 에어봇 외에도 상주직원을 위한 '입주봇', 공항 출입증 발급 시스템 안내 챗봇인 '출입증안내 톡(talk)'도 신규 도입해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해 나간단 방침이다.

구본환 사장은 "앞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의 스마트 공항 서비스를 적극 도입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