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 '북한 주재 대사관'도 폐쇄…"외교관 평양 떠나"

최종수정 2020.05.27 17:12 기사입력 2020.05.27 17:12

댓글쓰기

북한 평양 주민들이 지난달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평양역 앞을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평양 주민들이 지난달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평양역 앞을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영국 북한 주재 대사관이 업무를 잠정 중단했으며, 모든 영국 외교관과 그 가족들은 평양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에 지국을 두고 있는 타스 통신은 27일(현지시간) 영국 외교 공관이 폐쇄됐다고 전하면서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북한 당국의 방역 조치와 연관된 것이라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부터 대사관 앞 국기 게양대에 영국 국기가 내걸리지 않았으며 외교관 번호판을 단 차량들도 대사관을 떠났다.


영국 외교관들은 이날 자동차로 중국 국경도시 단둥으로 이동한 뒤 현지에서 2주간 자가격리 기간을 보내고 영국 런던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평양 주재 독일, 프랑스, 스위스 등의 외교공관들은 이미 지난 3월에 업무를 중단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2월 초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정기 국제항공편을 폐쇄하고 중국ㆍ러시아와 연결되는 철도 운행도 중단시켰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