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염병 전문가 "메르스같은 슈퍼전파자, 아직 없다"

최종수정 2020.01.29 13:19 기사입력 2020.01.29 11:19

댓글쓰기

감염력 덜한 메르스, 당시 슈퍼전파자 의료기관 다니며 다수 감염
신종 코로나, 원내 전파 등 근거 희박..향후 추이 지켜봐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28일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성남=강진형 기자aymsdream@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28일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성남=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중국에 다녀오지 않고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걸리는 2차감염환자가 해외 일부 국가에서 나와 국내에서도 지역사회 전파우려가 커졌다. 과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ㆍMERS)이 확산할 당시 일부 슈퍼전파자가 수십명에게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번에도 비슷한 일이 생기지 않겠냐는 걱정이다. 다만 당시에 비해 검역망을 촘촘히 한데다 대중 사이에서도 그릇된 정보가 유통되는 일이 과거보다 줄어든 만큼 속단하기에는 이르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시혜진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메르스 유행 당시 국내에서 균을 많이 가진 환자, 이른바 슈퍼전파자가 있었고 병원 내 감염이 초기에 일어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반면 신종코로나는 원내 전파나 슈퍼 전파자가 근거가 없기 때문에 앞으로도 추이를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메르스의 경우 치명률이 최대 40% 정도로 높은 반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ㆍSARS)이나 이번 신종코로나에 견줘 주변 사람을 감염시키는 전파력은 덜한 편이다. 하지만 2015년 국내에 유행했을 당시 첫 확진환자를 비롯해 일부 환자는 감염상태에서 일선 의료기관을 돌아다니면서 진료를 받았고 이후 병원 내 감염자로 확인된 이가 크게 늘면서 문제가 됐다.


이후 보건당국은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이 의심될 경우 바로 병원을 찾기보다는 질병관리본부나 보건소에 먼저 신고한 후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등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를 적극 알리고 있다. 의심환자 등에 대해 선별진료소를 갖춘 것도 같은 배경이다. 검역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해 추후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그전까지 지역사회 활동을 하면서 접촉자가 다수 생겼지만 곧바로 역학조사 등을 통해 감시체계를 가동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대응도 나섰다.


中 당국, 발열·기침 등 증상 없는 잠복기 상태에서 감염 가능성 언급
전문가 "무증상상태, 감염 가능성 현재로선 단정할 수 없다"
과도한 불안·공포 지양하고 차분한 대응 중요

증상이 없는 잠복기 상태에서도 감염이 가능하다는 게 중국 보건당국의 설명이나 이에 대해서도 단정적으로 결론을 내리긴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앞서 메르스 때도 무증상감염자는 일부 있었지만 그들이 감염시킨 사례는 없었다. 증상이 없다는 건 그만큼 바이러스가 적다는 뜻인데, 그 경우 검사를 하더라도 설령 감염됐더라도 실제 확진으로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과거 질병관리본부장을 지낸 전병율 차의과대 보건산업대학원장은 "현재 무증상상태에서 감염을 일으키는지 단정적으로 언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단순접촉과 긴밀접촉을 구분해 상황을 지켜봐야하고 이후 무증상자의 감염원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는 등 국내 사례를 보고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염력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바이러스가 있어야 하는데 잠복기, 즉 바이러스가 극히 적은 상태에서 전염이 가능하다는 과학적 근거를 중국 보건당국 역시 우리 정부에 알리지는 않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면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증식해 늘어나고 그러면서 인체에 염증을 만들어 기침이나 다른 증상이 생기는 것"이라며 "증상이 생기기 전을 잠복기라고 하는데 그 시기에는 바이러스 양이 적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29일 서울 명동 거리의 한 약국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29일 서울 명동 거리의 한 약국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시 교수 역시 "중국 내 일부 그런 내용의 보고가 있는데 근거자료를 보면 정황에서 유추해볼 수 있다는 수준"이라며 "확실히 전파됐다는 근거가 아니어서 확정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검역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환자를 비롯한 주변 접촉자, 유증상자 등에 대한 감시체계를 강화한 만큼 차분한 대응이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전 원장은 "외국 환자의 유입을 막기 위한 노력과 홍보, 확진판정을 받은 감염자와의 접촉자를 정확히 파악해 모니터링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며 "중국 내 환자가 늘어 불안감을 가질 수 있으나 자발적으로 유증상자 신고를 하거나 환자 접촉자에 대해 모니터링을 촘촘히하면서 불안감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교수는 "너무 섣불리 '이러다 다 죽는다'고 예상하거나 정부가 대책을 잘못 세웠다, 중국인을 없애야 한다 등 극단적인 생각은 오히려 당국이 적절히 대응하는 데 방해가 될 수 있다"며 "적절치 치료받아야 한다는 경증환자가 몰리면 인력배분 등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