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 "필요하다면 추가 통화조치 가능"

최종수정 2019.06.10 15:08 기사입력 2019.06.10 15: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가 필요하다면 더 큰 통화 자극을 줄 수 있다며 통화완화적(비둘기적) 발언을 했다.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 후쿠오카를 방문 중인 구로다 총재는 10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물가상승률 2%를 달성하기 위한 모멘텀이 사라진다면 통화완화 조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 일본 경제의 건전성을 언급하며 BOJ가 지금 움직일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언은 BOJ의 매우 공격적인 경기 부양책이 지속가능한지에 대해 투자자들이 의문을 제기하면서 나왔다. 이날 공개된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확정치는 물가 변동을 제외한 실질 기준으로 전기 대비 0.6%, 연율 환산으로는 2.2% 증가했다. 긍정적인 GDP 지표는 구로다 총재의 발언에 힘을 실어주지만, 물가는 여전히 목표치(2%)의 절반도 못 미친 상태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BOJ가 여전히 통화완화 정책을 수행할 능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구로다 총재는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현재 -0.1% 수준인 금리를 더 낮추거나 ▲10년 만기 국채 금리 목표 하향조정 ▲화폐 혹은 자산매입을 늘리는 것 등을 옵션으로 들었다.


그는 또 "2% 물가상승률 목표에 대한 모멘텀이 상실된다면 BOJ는 우리 정책을 변경해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재의 발언 직후 엔화는 약세를 보이면서 달러당 108.67엔까지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BOJ가 추가 완화 조치를 내놓을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JP모건체이스는 BOJ가 오는 9월에 금리를 -0.3%로 낮출 수 있다는 전망을 지난주에 내놓기도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