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 "접경지역 경기도, 이중피해...7호선 조기착공·추가 GTX 검토"

최종수정 2019.03.08 11:33 기사입력 2019.03.08 11:33

댓글쓰기

"300명 미만 비례대표제 당론으로 결정...석패율제 도입해 의원 회생제도 마련할것"
이재명 "부동산 불로소득 세율을 높여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경기도는 접경지역이 많아서 이중 피해를 본다"면서 "북미 회담이 잘 됐다면 이런것을 풀어나갈 기회가 왔을텐데 북미회담이 아직 속도를 못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는 남북관계가 활성화되어야 경기북부가 활성화될수 있기 때문에 당에서도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협의회는 창원, 세종, 제주에 이어 4번째로 열리는 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다.


이 대표는 "이번에 7호선을 연장해서 포천까지 가도록 하는 안이 결정됐다"면서 "(경기도 교통난의) 숨통이 트이는 대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7호선이 빨리 착공되서 이용할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추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도 검토해서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기도에서 지역화폐를 통한 경제살리기를 제시했는데 원활히 이뤄지도록 당에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기본소득형 보유세 도입에 대해선 학계와 실체를 가지고 충분히 논의해서 실현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혁 등 국회 현안과 관련해선 "어제 우리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법 개정을 당론으로 확정했다"면서 "300명이 넘지 않는 범위에서 소수당 요구를 최대한 반영할수 있도록 225명은 지역구, 75명은 비례대표로 하도록 하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석패율제를 도입해 가능한 의원들이 회생할수있는 제도를 마련해 야당과 협상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어제 4개월만에 사회적대타협기구에서 타협안을 내놨다"면서 "우리 당이 중재역할을 한 좋은 선례"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요즘 경제가 너무 어렵다. 그 이유는 총량 부족이 아니라 불평등 때문"이라면서 "분배와 정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에 이 대표가 오셨을때 말씀하셨던 것처럼 사람들이 존중받고 노력의 결과에 따라 몫을 찾아야 한다"면서 "이것을 가로막는 문제가 부동산 불로소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불로소득 보유세율을 높여야 하는데 저항이 높아서 못하고 있다"면서 "세금을 내게하면 100% 돌아온다고 해야 조세저항 없이 부동산 개혁이 될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