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생 나선 재계, 설 맞아 협력사에 5.5조원 대금 조기 지급

최종수정 2019.02.05 08:00 기사입력 2019.02.05 08:00

댓글쓰기

상생 나선 재계, 설 맞아 협력사에 5.5조원 대금 조기 지급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삼성, 현대차, LG 등 주요 15대 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 5조50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별로는 삼성이 1조3000억원, 현대차 가 1조1295억원, LG 가 7000억원, 롯데 8000억원, 한화 900억원, 대우조선해양 300억원 규모다. SK 는 협력사 대금을 매월 수시 지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물품 대금을 월 4회, 다른 계열사들은 월 3~4회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나, 설을 앞두고 물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납품대급 조기지급 외에도 상생펀드, 물대지원펀드 등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해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도 거래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설 연휴 전 약 128억원에 달하는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했다.


LG그룹은 거래대금 조기지급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1차 협력사에 안내문을 보내 2·3차 협력사 납품대금이 설 전에 지급대도록 권장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