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국제강 노사, 임금협상 타결…25년째 무분규

최종수정 2019.01.29 17:34 기사입력 2019.01.29 17:34

댓글쓰기

29일 임금협약 조인식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동국제강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을 타결하고 25년 무분규을 이어갔다.


동국제강 노사는 29일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최저임금법 개정에 따른 임금체계 개선에 합의했다.


노사가 합의한 임금체계 개선안은 상여금의 일부를 기본급으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기존 대비 전체 임금 총액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기본급을 포함한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연장근로수당, 휴일근로수당 등 법정수당과 성과급, 상여금이 책정되기 때문에 물가상승률 수준의 실질 임금인상 효과가 발생하게 됐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이번 임금협상이 조기에 타결된 만큼 회사는 경영실적 개선과 직원들의 근로조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규 노조위원장은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최저임금과 관련한 문제를 신속히 해결했다"며 "회사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놓인 만큼, 노사가 힘을 합쳐 동국제강의 재도약을 이끌어나가자"고 말했다.

동국제강 노사는 1994년 국내 최초 항구적 무파업을 선언했다. 1990년대 말 인적 구조조정 없이 외환위기를 극복한 바 있으며,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노조가 자발적 임금 동결을 선언, 회사에 힘을 보태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이루기도 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