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30일 '원태인·이학주' 등 53명 스프링캠프 출발

최종수정 2019.01.29 14:46 기사입력 2019.01.29 14:46

댓글쓰기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30일 2019 시즌을 향한 해외 전지훈련 일정을 시작한다.


이번 전지훈련은 38일간 오키나와에서 진행된다. 라이온즈 스프링캠프 전용 구장인 ‘온나손 아카마구장’에서 훈련과 연습경기를 병행할 계획이다.


선수단은 30일 오전 8시10분 아시아나 OZ 170편(김해공항), 오후 1시 티웨이 TW 277편(대구공항)으로 나뉘어 출국한다. 31일 자율훈련 후 2월1일부터 본격적인 스케줄에 들어간다.


오키나와에서는 2월14일 한화전을 시작으로 총 11차례의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다. 일본 팀과는 16일 요미우리, 19일 니혼햄, 22일 주니치 등 총 3차례 경기를 치른다.


이번 전지훈련 명단에는 주요 선수가 다수 포함된 가운데 원태인, 오상민, 김도환, 이병헌, 이학주, 양우현 등 신인 선수 6명도 함께 한다.

선수단은 모든 일정을 마친 뒤 3월8일 대구국제공항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표=삼성 라이온즈 제공

표=삼성 라이온즈 제공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