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은행장 "걸어온 길 돌아보는 거울 갖고 조직 잘 이끌어달라"

최종수정 2019.01.29 14:26 기사입력 2019.01.29 14:26

댓글쓰기

2019 상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28일 경기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직원들에게 "주변을 살피고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각자의 거울을 가지고 조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28일 경기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직원들에게 "주변을 살피고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각자의 거울을 가지고 조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임직원들에게 "주변을 살피고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각자의 거울을 가지고 조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위 행장은 28일 경기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리더의 비전이 구성원 모두와 진정성 있게 공유될 때 꿈은 현실에 가까워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위 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전국 부서장 등 1000여명이 참석, 올해 전략목표인 'SWITCH ON(수이치온)-관점의 대전환'을 주제로 진행됐다.


은행측은 '수(秀)-선택 받는 은행, 이(易)-편리한 은행, 치(治)-견고한 은행, 온(溫)-함께하는 은행'의 네 세션별 경영전략 공유와 토론, 외부 초청강연 및 커뮤니티장 발대식 등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위 행장은 "시중은행 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인터넷은행·핀테크업체 등 새로운 도전도 거세지고 있다"며 관점의 대전환과 실제 행동으로 옮겨야 하는 중요성을 두바이의 성장 사례와 국왕 셰이크 모하메드의 리더십을 통해 설명했다.

위 행장은 "두바이는 원유 고갈이라는 국가 기간 산업이 무너지는 절대절명의 위기를 변화의 동기로 바라보는 관점의 대전환을 바탕으로 세계의 허브로 발돋움 할 수 있었다"며 "탈 석유 경제를 목표로 가용 자원을 후손을 위해 사용한 통찰력과 척박한 사막에서 세계 최대 인공섬과 세계 최고층 빌딩을 만들어낸 상상력, 불가능할 것이라는 주변의 예측에도 꿈꿨던 것을 현실로 만든 실천력 등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대 최고 당기순이익, 서울시금고 신규 유치, 신한 쏠(SOL) 가입자수 800만 달성 등 지난해 성과를 공유하고, 차별적 솔루션을 통한 핵심시장 선도, 디지털·기관 플랫폼을 활용한 영업력 극대화, 정교한 리스크관리, 생산적·포용적 금융 실천 등 올해 경영전략을 공유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28일 경기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28일 경기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