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 폭설로 사고 속출…오스트리아 스키장서 눈사태

최종수정 2019.01.10 18:25 기사입력 2019.01.10 18: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폭설이 쏟아진 유럽 곳곳서 눈사태로 인한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독일 주요 언론 등에 따르면 전날 티롤 주 세인트 안톤 리조트에서는 갑자기 눈사태가 일어나 16세 소년이 눈에 파묻혀 숨졌다.
이 소년은 부모와 함께 있다가 갑작스럽게 밀어닥친 눈더미에 파묻혔다. 소년의 가족은 독일, 오스트리아 국적으로 알려졌다.

독일 남부, 오스트리아 중부 지역은 지난 주말부터 1m 넘게 쏟아진 눈 때문에 최고 수준의 눈사태 위험 경보가 유지되고 있다.

마리아첼 인근에서도 학생들을 데리고 스키 수업을 왔던 62세 교사가 스키가 벗겨진 뒤 낭떠러지 아래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편 호헨타우어른 마을은 눈 때문에 스키 관광객 700여명이 나흘 째 고립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오스트리아의 일부 스키 리조트는 폭설 때문에 임시 폐쇄되기도 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