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2022년까지 CCTV 2050대·비상벨 930대 확대 설치

최종수정 2019.01.06 17:32 기사입력 2019.01.06 17:32

댓글쓰기

이용섭 시장 “안전광주 실현 전기 마련”

DCIM100MEDIADJI_0028.JPG

DCIM100MEDIADJI_0028.JPG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는 안전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 방범용 CCTV 1100대를 추가 설치하는 등 2022년까지 161억원을 투입해 CCTV 2050대, 비상벨 930대를 설치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방범용 CCTV 확대 설치는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통한 범죄예방을 목적으로 추진되며 어린이보호구역 CCTV는 2019년까지, 도시공원은 2020년까지 100%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광주시는 열악한 재정 상황을 반영해 국비(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최대한 확보하고 관계기관 및 부서 간 협업을 통해 택지개발조성 및 도시공원 조성 등 사업 허가 시 방범용 CCTV 등 도시안전 인프라를 필수시설로 설치하도록 했다.

또 CCTV 설치방법 개선, 한전주 등 공공자원 활용, 통신회선 공동 활용 등 구축공법 개선 등을 통해 사업비를 절감해 설치장소를 확대할 방침이다.
새롭게 CCTV가 설치되는 장소는 광주시, 광주지방경찰청, 한국전력공사가 공동으로 범죄발생지역, 빈집현황 등 공공데이터를 융합한 빅데이터 기반 분석 기술을 활용해 과학적이고 공정하게 선정한다.

광주시는 ICT첨단기술을 활용한 기관 간 사회안전망 협업체계 구축으로 범죄 검거율 향상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남에 따라 올해는 112영상지원서비스를 관할 경찰서 상황실까지 확대한다.

이 밖에도 과거 범죄발생지역, 관제실적 등 범죄 관련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별, 시간대별 선별·집중관제를 실시하고 인적이 드물거나 시설물 위주 관제지역은 지능형 영상관제시스템을 확대 설치하는 등 관제효율화도 추진한다.

이용섭 시장은 “안전 없이는 시민들의 행복한 삶도,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도,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광주도 만들 수 없다”며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CCTV를 증설해 안전광주 실현의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