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형님’ 라미란, 박찬욱 감독 당황케 한 일화…상반신 노출 자처

최종수정 2019.01.06 17:38 기사입력 2019.01.06 17:38

댓글쓰기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 방송 캡처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 방송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 배우 라미란이 박찬욱 감독을 당황하게 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배우 라미란은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늦은 데뷔를 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라미란은 “나같이 생긴 사람은 드라마 같은데 나오기 힘들겠다 생각했다. 영화는 너무 하고 싶어서 프로필 사진을 찍어 돌렸는데 안됐다”며 “5, 6년 지난 다음에 그 프로필이 돌고 돌다가 오디션을 볼 수 있냐고 연락이 온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박찬욱 감독 영화 ‘친절한 금자씨’ 오수희 역으로 캐스팅됐다면서 “아기 낳고 애가 돌 때쯤이었다. 진짜 쉬고 있을 때다. 남편한테 오디션 보는 곳에 데려다 달라고 했다”며 “애가 젖먹이니까 데리고 같이 갔다. 왠지 느낌이 될 것 같았다. 오디션 보고 진짜로 됐다”고 말했다.

라미란은 “첫 촬영이 목욕탕 신이었다. (하반신) 노출이 있었는데 내가 상반신 노출에 더 자신있다고 했다”며 “감독님이 흙 속의 진주를 찾은 것 같다고 좋은 멘트를 해주셨다. 다른 영화에 갔을 때도 스태프들이 ‘박찬욱 감독님이 인정한 배우’라면서 한 번이라도 더 챙겨주셨다”고 박찬욱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