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세금납부, 새해부터 새로운 앱으로 '간편하게'

최종수정 2019.01.04 13:26 기사입력 2019.01.04 13:26

댓글쓰기

새로운 세금납부 방식 홍보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새로운 세금납부 방식 홍보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새해부터 지방세, 상하수도 요금 등 각종 서울시 세금 납부가 더 편리해지고 새로워진다.

서울시는 시금고 변경(우리은행→신한은행)과 함께 새해부터 홈페이지, 앱, ARS 세금납부 서비스를 개편·확대했다고 밝혔다.

먼저 서울시 세금납부 앱(STAX)을 통해 납부하는 방식의 경우 그동안 우리은행 계좌로만 이체가 가능했다면 앞으로는 모든 은행계좌(총 23개)로 납부할 수 있다. 신용카드 자동납부 신청도 된다. 본인인증도 기존 간편비밀번호(6자리) 외에 지문, 패턴, 얼굴인식(Face ID) 같은 간편 인증방식이 추가됐다. 다만 STAX 앱 이용자는 기존 앱을 삭제하고 새로운 앱을 내려받아야 한다.

서울시 세금납부 홈페이지(ETAX)도 개편됐다. 검색창이 하나로 통합돼 홈페이지 메인화면에서 전자납부번호, 납세번호, 상하수도고객번호 중 하나만 입력하면 내 납부세금 조회를 간편하게 할 수 있다. 상하수도 요금도 지방세처럼 예약이체가 가능해지고,신청만 하면 ‘카카오 알림톡’으로 지방세 납부안내를 받아볼 수 있다.
서울시 세금납부 고객센터(콜센터)는 번호가 ☎1566-3900(기존 ☎3151-3900)으로 변경됐다. 대기인원 수·예상 대기시간 안내, 콜백(call back) 같은 새로운 서비스도 도입됐다.

하철승 서울시 재무국장은 “시금고가 104년 만에 처음으로 변경됨에 따라 기존 콜센터 전화번호 변경, 세금납부 앱(STAX) 재설치 등이 필요하다. 다소 불편할 수 있으나 세금납부 서비스가 더 쉽고 편리하게 개선된 만큼 시민 여러분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시민 편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고, 장애인,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위한 납부서비스도 개선해나가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